나는

고통이

오기까지는 몰랐다

 

그렇게

평소에는 아무렇지도 않던 일상이

그렇게 큰 상처가 되어

온 몸을 들쑤시는 통증이 되는 것을

 

그리고

그 짧은 시간에

전율로 오는 고통의 찰나가

그렇게 긴 시간으로 느껴질 줄을

 

무엇보다

고통이 열병처럼 지날 때

움직일 수 없는 섬이 되어

성난 파도에 부딪히며

확성기에서 들리는

주님의 음성을 듣게 된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