맑은 하늘에

떠가는 뭉게구름

푸르른 오월의 신록 속에

붉게 핀 장미를 보며 심쿵할 때

당신의 숨결이 다가와

감사와 찬송이 터집니다

 

검은 먹구름에 하루가 너무 긴 날

아무 소리 들리지 않아도

눈조차 마주칠 수 없어도

침묵을 헤치고

하늘빛 언어로 찾아오시는

당신의 숨소리를 듣습니다

 

때때로 분주함에

말을 건네지 못해도

마음으로 다가와

가슴에 스며드는 당신의 향기

내 안에 한 아름 가득 차올라

나의 영혼을 깨웁니다

 

숨 가쁘게 이어지는

일상 속에 아픔의 눈물을

믿음의 채로 걸러

매일 새로운 설레임으로

기다리며 사모하는

당신과의 밀월(蜜月)이

내 영원한 삶이 되고

오늘의 내 삶이 됩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