5월도 되기 전

바람 불어

참을 수 없도록

밀어내는

연보랏빛 꽃향기에

세상을 밝히는 라일락

 

하루 종일

비오는 어제도

그 환한 얼굴

빗방울에 젖어도

구김 없이

그 빛깔은 그대로

 

향기는

빗줄기에

젖지 아니하고

더욱 진하게

멀리 퍼져나가

고통스러운 영혼

신음소리 달래는

그윽한 보랏빛 위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