겨울에

눈이 아니고 웬 비인가

그렇게 내리는 비는

아픈 사람들이 쏟고 간

눈물의 흔적이 되어

밤새 뒤척이며

눈 되지 못한 서러움을

토로하며

더더욱 추위에 떤다

 

허나

이 비 그치고

얼어붙은 대지에

벌거벗은 산에도

생명의 숨결서린 봄이

몰려오고 있음을

죽어야 다시 사는

주님의 법에서 배우며

살아갈 날을 위해

흠뻑 젖은 하늘을 본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