길 떠날 때 마다

늘 주님을 생각합니다


우리의 삶이

주님과의 동행이기 때문입니다


그리고

이 땅에서 주님의 삶이

섬김 그 자체이었기 때문입니다


주의 이름으로

누군가를 찾아가고

따뜻한 마음을

전할 수 있다는 것은

큰 은혜임을 알기 때문입니다


그 땅에서

이루어지고 있는

생명의 역사는

영혼과 열방을 향한

주님의 꿈이기 때문입니다


무엇보다

길 떠나는 이들과

함께 마음을 같이하여

기도하고 섬기는 것은

서로를 향한 위로와 격려이며

공동체의 큰 기쁨입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