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제는

추운 거리에도

휘황찬란한 백화점에도

어디에도

보이지 않는 성탄


하지만

아무도 거들떠보지 않는

어둔 세상

고달픈 육신에 갇혀

마음이 억눌린 자에게

소리없이 빛되어

찾아오시는 아기 예수


성탄이라

더 외롭고 쓸쓸한 이에게

초롱불 밝히며

뽀도독 뽀도독

눈길에 소리 내시며

아기 예수 걸어오시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