내가 섬기는 만큼 세워지고

내가 기도하는 만큼 자라가고

내가 가꾸는 만큼 아름다워지고

내가 꿈꾸는 만큼 눈부셔 가는

내가 마음을 주는 만큼 행복해지고

내가 사랑하는 만큼 성숙하는 너


연약함에도 서로 기다려주고

부족함에도 서로 채워주고

실수에도 서로 괜찮다고 하고

모난 상처에도 서로 덮어주고

눈에 거슬려도 서로 용납하고

큰 잘못에도 서로 용서하여

낮아져 서로 복종하고 섬기는 너와 나


어린 양의 피로 구원받아

성령으로 새롭게 세워지고

진리로 분별하여 단장하고

거룩으로 구별하여 옷 입고

믿음으로 세상을 이기고

소망으로 끝까지 인내하고

사랑으로 함께 지어져 가는 너와 나 

 

우리는 주님과 함께 하는

그리스도의 몸이요

영광스런 주님의 백성

내주하시는 성령님의 전

세상을 다스리는 왕 같은 제사장

흠도 티도 없는 주님의 신부

장차 완성될 영광스런 새 예루살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