가을의 길목에 서서

고운 눈 수줍게

미소 지어

하늘을 더 높게

언덕을 정겹게하는 그대


가을바람이 불면

꺾이지 않고

흔들리는 손짓에

잊은 옛 추억을

떠오르게 하는 그대


흙먼지 날릴 때면

가녀린 몸짓에

더 강인해지는 그대


잔뜩 찌푸린 날에는

연분홍 고운 빛깔로

더 선연(鮮然)해지는 그대


비라도 뿌리면

잊히지 않으려

더 청초해지는 그대


하늘을 닮아

나를 부끄럽게 하여

마음 둘 곳 없어

서성거리다

길 떠나게 하는 그대


아, 코스모스여