나 죽어도 포기 못해

난 죽어도 그렇게 할 수 없어

내 눈에 흙이 들어가지 전에는


내 자식도

내 자존심도

내 계획과 야망도

내 재물도

내가 어떻게 만든 것인데

그간 흘렸던 눈물과 땀이 얼마인데

절대로 포기할 수 없어


그러나

원래 내 것은 아무 것도 없어

난 어느 것도 완벽하게 책임 질 수 없어

조금 후에 결국 나를 다 떠날 것들인데

아니 내가 떠날 갈 것인데


어차피

하나님의 것이었고

하나님으로 말미암고

하나님께로 돌아가는 것이기에

하나님의 손에 모든 것을 맡기고

잃게 되면 잃으리로다

죽으면 죽으리이다


이렇게

본향을 향하는

순례자의 여행길에

살 소망으로 구원의 길이 열린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