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낮 가을하늘 높아

마음은 깊어지고

표현할 수 없는

영원을 향한 그리움이

눈물겨움으로 덮어

하루 남은 시간

감사로 아껴 쓰는데

자꾸만 시골에서 놀던

어린 나를 만나며

말은 하고 싶으나

나도 모르게

침묵으로 빠져든다


해질녘 어스름이

태고(太古)적 빛깔로

먼 산을 덮을 때

황홀함의 신비도 잠시

산 위에 떠오르는

한가위 보름달이

마음에 환한 불빛되어

그 어느 것 하나

정답지 않은 것이 없고

그립지 않은 것이 없고

사무치지 않은 것이 없어

기도로 밤은 깊어간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