어느 날

어디선가

불어온 바람에

하늘은 높아지고

구름은 고와지고


살결에 스치니

잊었던 추억의

가을을 소환하여

눈물이 핑그르


내 혼에 부딪히니

영혼을 깨워

풀벌레 소리

깊어가는 밤

홀로 기도로 물들이고


대지를 덮으니

꽃이 진 자리마다

열매를 키우고

지난여름 지친 땅을

맛깔스럽게 익혀가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