날 때부터

생각과 행위가 뒤틀려져

부끄러운 줄 모르고

치부인줄 모르고 살다

어느 날

인생 밑바닥에서

피할 수 없이

맞닥뜨린 은혜


내 실상이

만천하에 드러나고

내 자아 심연(深淵)에서

터져 나오는

탄식과 고백

나는 죄인입니다


어느새

창조주 자리를 꿰차고

나밖에 모르는 삶

나만을 위해 사는 인생을

예수 그리스도의 보혈로

모든 죄악의 흔적들을

깨끗이 다 덮어 버리고


더 이상

세상의 원리로

살 수 없음을 깨닫고

자기 부인

자기 희생

자기 방법 내려놓음으로

오직 은혜로만 사는

새로운 삶