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제

그만 할 때도 되셨는데

아들만 보면

한 번도 빼놓지 않는

어머니의 잔소리

밥 잘 먹고 다녀라

나도 이제 나이가 들었는지

언젠가부터 이 말이

아들아, 정말 사랑한다는

말로 통역이 되어 들린다


아직도

어릴 때부터 지금까지

귀에 딱지가 앉을 정도로

빼 놓지 않고

다 큰 아들에게 하는

어머니의 잔소리

차 조심하고 다녀라

나도 좀 철이 들었는지

언젠가부터 이 말이

아들아, 정말 축복한다는

말로 해석이 되어 들린다


당신의 아들을 향한

어머니의 무조건적 사랑을

알아듣지 못해 죄송합니다

때론 듣기 싫어해서 미안합니다

어머니의 사랑에 비하면

아무 것도 아니지만

아들도 어머니를 사랑합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