마취 없이

생살을 찢고

창자를 끊어내는

어머니의 비명 소리에

공포와 두려움이

엄습하고


순간

지탱해오던

평강이 온데간데없이

어디로 사라지고

병실 복도를 흔드는

떨림만 있었다


시술 중

급하게 부르는

소리에 들어가 보니

담낭 안에 작은 돌멩이를

빼내는 의사의 손에 쥐어진

긴 내시경 줄 끝

베드에 누워 계신 분

 

다시

순간 눈에

내 두려움과 아픔의

배를 움켜쥐시고

눈물로 통증에

소리치시는 예수님이셨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