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 봄비 그치면

마당에 파릇파릇

산들가에 울긋불긋

가로수에 푸릇푸릇

푸르름이 세상을 물들이겠지


개나리 성급하게

이파리 없이 올라오고

목련 펑펑 플래시 터트리고

진달래 붉게 불쑥 벙글어 피어

여기저기 꽃향내 진동하겠지


나는

그 분 앞에

한 그릇의 나무되어

비온 뒤 맑은 목소리로

노래하는 새들과 함께

봄바람에 흔들리며

하늘을 바라보고 싶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