재 너머

불어오는 봄바람에

잠자는 나무들을 깨워

기지개를 펴고

일어서는 산


꽃을 피우려고

물오르는 가지마다

아직 가시지 않는

찬바람을 덮어주는

나른한 한낮의 햇살


긴 겨울의 터널에서

웅크려 있던

진한 그리움마저

향기 가득 머금게 하는

열린 푸른 하늘


해마다

보이지 않는 곳에서

생명의 탄생을 기다리는

인고의 세월에

다시 싹을 틔워

내 마음에 살아오는 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