아직

잔설(殘雪)이 녹지 않는

남한산 중턱

바위틈에서

물소리가 들리고


긴 겨울의

아픔 속에도

벌써 꽃을 피우려고

부어 오른 꽃봉오리들


아무리

땅속에 꼭꼭 숨기었어도

살포시 고개를 쳐들고

발밑에서 꿈틀거리는

새싹들과 아지랑이


추위에 지친

내 영혼을 보듬는

따스한 봄 햇살에

두근거리는 가슴과

설레는 귀가 열려

그 분이 오시는

봄소식을 기다린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