눈이 없는 겨울날

눈이 쌓이니

당신을 향한

첫 사랑

진하게 기억나게 합니다


소리 없이

내리는 눈에

눈뜨자마자

예배 처소로 달려가

기도하면 기도할수록

더 기도하고파

가슴에까지 차오르는

목마름으로 무릎 꿇었습니다


눈발 날리는

하늘만 보아도

배고픔을 잊고

배꼽을 간지르는 기쁨으로

시간 가는 줄 모르고

소리가 들리지 않을 때까지

당신을 찬양했습니다


늙어 버린 마음에

내리는 눈은

포근하게 마음을 감싸며

새롭게 은혜주시는

당신의 사랑

그때나 지금이나

여전히 따뜻하기만 합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