매일 수많은

말들을 쏟아내도

허공에 무의미하게

부서지는 말들


아무 소리 없이

바람 부는 겨울날

서있는 나무들처럼

저 너머 언제나

버티고 있는 산처럼

침묵할 수는 없을까


사계절 내내

눈비 맞으며

세월을 삭혀

담아내는 항아리처럼

이제 슬픔과 고통도

삶으로 익을 때까지

가슴속 깊이 담아

겨울하늘

파란 눈빛으로 말해야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