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 세상에

나만 아는 숲길이 있다


눈만 뜨면 달려가

귀 쫑꼿 세우고

설레임으로

당신을 기다린다


바람 날려

가지 흔들려도

숲 속 진한 향기에

새들이 노래하고


눈보라 치는 날에도

생명은 움트고

꽃이 피고 지며

열매 맺는 곳


항상

거기서 나를 부르는

당신을 향하여

숲속 한복판으로 난

나그네 길을

멈추지 않고

걷고 또 걷는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