인생은

태어나는 날부터

그 날을 기다리는 운명으로

달력에 동그라미 치며

조바심과 지루함을 반복하며

기다림의 연속인 삶인 것을


긴 겨울날

봄을 기다리고

고통스러운 날에는

회복의 날을 기다리며

그가 떠나고 부터는

기다림의 또 다른 이름

그리움의 날들로

끝이 없는 기다림

때로 기다림에 지쳐

가슴을 무너뜨리는 절망


그러나

보이지 않는 끝

거기에

그 분은 계셨고

그 날은 이미 시작되어

화살이 과녁을 향하여 날아가듯

하나님이 셈하는 그날이

내 쪽으로 뚜벅뚜벅

걸어오고 계심을 깨닫고

그분을 향하여

매순간 황급히 달려갑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