주님

가을입니다

눈뜨자마자 창문에서

가슴을 스치는 바람이

천둥소리에 길었던 밤이

주님의 은총을 알려줍니다


한낮 가을 햇살에

익어가는 들녘에 머리 숙여

감사의 기도를 드리며

코스모스 사이로 핀

억새풀에 매달려

흔들리는 모진 목숨

말씀대로 끝까지 부인하며

달려 갈 것을 결단해봅니다


오늘도

길게 늘어 뜨려진 저녁놀에

사랑하고 미워하면서 겪은

그리움의 고통과 소망이

추억으로 붉게 물들어

제 마음은 이미

주님의 나라에 가 있습니다


이제

깊어가는 가을밤

풀 섶에서 우는 풀벌레 울음소리에

먼 들판 끝 반짝이는 불빛을 보며

다시 오시겠다는 약속을 기억하며

밤새 이슬로 적시는

모든 것들을 사랑하며

주님 만날 날을 간절히 기다립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