가을은

우리를

홀로 있게 하여

그렇게 외로워도

익어가는 것들로

모두를 담아내는

풍요로운 계절


가을은

누군가 그리워

못 견디게 아파도

살갗에 살짝 닿아

영혼을 깊게 스치는

바람이 위로하는 계절


가을은

열매 없는 삶이

부끄러워

파아란 하늘에

우물을 파고

그 분 앞에

참회하는 계절


가을은

그렇게

외로워해도

슬퍼하여도

아파해도

울어도

어색하지 않은 계절