어제 저녁

피부에 살짝 닿는

바람에

육체가 숨을 쉬고

내 영혼이 울렁거렸다


매일 아픔에

고통스럽게

기도할 때도

쓰다듬고 가는 바람


내 안에

내 혼에 불을 놓아

깨어 주는 바람


바람결에

그분의 목소리

그분의 따스한 손길


오늘도

바람으로 꿈을 꾸고

바람으로 길을 간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