하나님이 부르신

그 날로부터

내가 여기 있나이다

대답하고도

살아간다는 것이

하루 소풍길이 아닌

매일 감당하기에 버거운

인생의 순례길에서

불신앙과 불순종으로

넘어지고 또 넘어지고

무너지고 또 무너져도

여전히 삶의 일상에서

나를 부르시는 하나님


그러던 어느 날

네 사랑하는 독자 이삭을 바쳐라

말도 되지 않는 주님의 명령에

고개를 흔들며 울부짖다가

이전에 나를 통해 이루신

하나님의 약속을 기억하고

모리아 산에 향해 올라 순종하니

이미 여호와 이레의

어린 양 예수 그리스도를

준비하고 기다리시는 하나님


그리고

내 삶을 돌아보니

내 열심과 노력으로

걸어간 줄 알았는데

지금까지 내 인생을 붙들고

마침내 모리아 정상까지 인도하신

하나님의 열심과 사랑

이제

내 믿음의 여정 속에

매일 믿음과 순종으로 나아가리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