놀이터에서

놀다가 해질 무렵

엄마가 어이 밥 먹어 소리 듣고

옷에 묻은 먼지 툭툭 털고

기쁘게 달려가는 아이들처럼

본향으로 돌아갈 시간

주님, 잘 놀다 갑니다

맑은 웃음으로 떠나게 하소서


늘 미련과 애착으로

손 놓지 못하여 살아

어느 날 문득

예고 없이 찾아오는 그 시간

두렵고 떨리는 마음뿐이오나

언제 어디서라도

주님을 사랑하기에

담대하게 마지막을 맞이할 수

있는 용기와 지혜를 주소서


만남보다

늘 이별이 앞서는

슬픔이 올 때마다

돌아갈 그 날을 기억하고

매일 하루 해질 무렵

사랑하지 못함을 아쉬워하며

만난 이들을 용서하고

쓸쓸해도 자유로움으로

불편해도 감사함으로

매일 애틋하게

온통으로 주님으로 물들다

주님을 만나게 하소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