저 멀리 지평선 너머

상상 속에 그리는 산

저 바다 끝에서

상상 속에 그리는 세상

막연하게 기대하는

상상 속에 있는 사람들

모두가 아름답다


그러나

매일 부딪히는

그저 그런 현실

매일 떠지는 눈

매일 심장이 뛰어 숨쉬고

매일 매끼 먹는 밥

매일 세수하고 하루 시작


바로 눈앞에 보이는 남한산

매일 의식 없이 걷는 성내천

매일 손에 잡힐 듯 뜨는 구름

늘 온 몸에 스치는 바람

늘 눈에 맺히는 푸른 꽃과 나무들


강단 앞에서 만나는 성도들

책상 안에서 만나는 사람들

업무 속에서 만나는 사람들

지나치며 모르는 사람들조차


지지고 볶는 내 일상을

아시는지 모르시는지

계시는 듯 안 계시는 듯

함께 하시는 주님


지나치지 말고

놓치지 말고

그냥 보내지 말고

꼭 붙드는 감사