나를 개인적으로

찾아오신 그 날

아버지 없던 저에게

아버지 되어 주시고

네가 나를 사랑하느냐

세 번씩이나 물으시고

내 양을 먹이라 하신 주님


오직 그 부르심에

출중한 실력(實力)도

시원한 언변(言辯)도

그 어느 것 하나

변변하지 못한 제가

그저 주님을 사랑하기에

목양(牧羊)의 길을 순종하였습니다


주님이 보여주신

목자의 길을 따라

하나님 나라를 세우기 위한

복음의 진리를 선포하는 일과

잃어버린 한 영혼을 찾아

사랑하고 섬기는

목자로 살았습니다


그러나

여전히

그 영광스런 하나님 나라를

진리의 삶으로

드러내지 못하고 있어

통곡과 눈물로

회개할 것 밖에 없어

오늘도 나를 부인하고

다시 주님을 따를 뿐입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