산자락에

견딜 수 없는

그리움에

잎도 피기 전에

붉은 꽃으로


사랑의 지병에

몸져누워

타는 슬픔

젖은 눈물

떨리는 목소리


해마다

봄만 되면

거기서

붉은 몸 살라

부활로 출렁이는

아 진달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