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렇게 화사한 봄날

누군가를

만나고 싶은데

외로울 때는

막상 만날 사람이 없다


휴대폰에 저장된

전화번호와 이름을 열어

사람들의 얼굴을 떠 올려보지만

다 무지 바쁜 사람들

내게는 아무 것도 아니다


이렇게 많은 사람을

알고 살아도 외로울 때는

모두가 각자의 섬에서 산다

산다는 것은

홀로 떠다니는 섬처럼

모두가 혼자 인 것을


따뜻한 사랑을 찾아

안 해본 것이 없이

다 노력해보지만

돌아오는 것은

냉담한 시선과 허탈함

그 어디에도 인생의 고독을

채워 줄 수 없는 사랑


내 안에 오랫동안

외로움을 사랑하여

인생이 너무 외롭다고

용기 있게 말할 수 있을 때

훅 내 안에 들어와

내 손잡고 웃으며

내 편 되어 주는 그분

내 옆에 있어 주는 그분

내게 말을 걸어 주는 그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