어제

대지에 핀

개나리도 확~

벚꽃도 번쩍~

목련도 퍽~

그렇게 꽃망울은 터졌다


울고 있는

막달라 마리아에게

그가 살아 나셨고

여기 계시지 아니하니라

그렇게

말씀하신 것처럼


우리도

그리스도를 따라

동일하게

부활할 것을 믿기에

모진 목숨

십자가에 못 박고


이제

게으름의 잠에서

깨어나

생명과 사랑의

꽃이 되어

부지런히

소망의 열매를 맺겠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