오늘

드디어

바람이 분다

가을이 오려나 보다...

 

지난 무더운 여름 내내

그 바람을 맞이하기 위해

기다림에 지쳐

빈 언덕에 올라갔었지...

 

어디서

나를 흔들어 깨우는

진한 그리움이 일어난다

 

살결 사이로

스치우는 바람에

삶의 진땀을 식히며

졸고 있는

내 영혼의 일상을 깨운다

 

여름 장마 내내

저 먼 바다에서

일렁이는 파도에

기다린 마음의 연(鳶)이

높이 높이 날아가도록

그렇게 바람이 불어온다

 

이제

바람 불어

꽃잎이 떨어지고

흔들리는 잎새마다

진한 색 드리우고

흔들리는 가지마다

파르르 떨며 열매 익어

가을 들녘이 가득하겠지

 

다시

바람이 분다

마음 시리도록 기다린

아, 그 분이 오시려 보다.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