정말

그대가

보고 싶을 때면

사람을 멀리하고

그대의 흔적을 찾아

수없는 길과 거리를

헤져 다녀보지만

이내 도착하는 곳은

그대를 볼 수 없는

막다른 골목에

홀로 주저앉아

추억으로 그대를 만납니다


잡히지 않는

그대 모습에

그대와 함께 했던

모든 순간들을 잊으려고

머리를 흔들어 보고

마음을 도려내고

기억을 잘라 버려도

그대를 그리워하는 한

계속 아리는 통증으로

하루하루 항상

함께 있는 그대를 만납니다


이제는

그대와 함께 했던 기억이

갈수록

더욱 더 또렷해지고 있어

다시 그대를 애써

찾아다니지 않아도

다시 그대를 힘써

잊으려고 하지 않아도

그대를 그리워함이

내 영혼에 길이 되어

흘러가는 구름과 함께

저 하늘 위로 가고 있습니다